조선대 장애학생지원센터 학생 자치회, 장애인식개선교육 진행

홍보팀

2022-11-23

59

조선대 장애학생지원센터 학생 자치회, 장애인식개선교육 진행



광산구복지관과 토크 콘서트 학교편 선보여



 최근 조선대학교 장애학생지원센터 학생 자치회 블렌딩과 지역기관이 함께하는 토크콘서트가 열려 눈길을 끈다.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장애학생지원센터 학생 자치회 블렌딩은 최근 광주시 광산구 볍씨 한톨공모 사업에 선전된 광산구복지관과 함께 토크 콘서트 학교편을 진행, 장애인식개선교육을 펼쳤다.


 블렌딩은 특성이 다른 2가지 이상의 커피를 혼합해 새로운 향미를 가진 커피를 창조한다는 뜻으로 장애학생과 비장애 학생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함께 하나의 문화를 창조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블렌딩 학생들은 광산구복지관과 함께 올해 5월부터 장애청년들의 세상을 향한 고백 프로젝트 This is me’를 진행했다. 블렌딩은 장애청년들의 일상을 담은 브이로그로 세상에 메시지를 전달하는 ‘SNS’, 장애청년들과 의원들의 만남인 의회, 장애청년들의 공동체활동 소개 및 새로운 관계 확장을 위한 각 대학별 투어 고백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학교편을 계획해 선보였다.

 

 최근 진행한 학교편은 조선대에서 처음 이루지는 형식의 장애인식개선교육 프로그램으로도 의미가 있지만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들이 지역기관과 함께 사회 구성원의 일원으로 활동하며 도전과 성장의 과정을 나누고 그 결과들을 공유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번 토크 콘서트에는 다양한 분야의 사회구성원들이 참여해 장애학생들의 고백 프로젝트 활동에 공감했다.

 

 황현철 광산구장애인복지관장은 조선대학교 장애학생지원센터 자치회 블렌딩 학생들은 저희 공모사업에 함께 할 각 대학 장애청년들을 향해 손을 내밀었을 때 유일하게 손을 잡아준 친구들로 그동안 여러 형태로 활동한 모습들을 통해 장애, 비장애청년들의 사회를 향한 고백들을 공유 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은희 조선대 장애학생지원센터장은 블렌딩 학생들이 지역사회 및 기관과 함께 사회 구성원으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여 비장애인들에게 장애감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큰 역할을 해낸 것이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학생들의 활동에 지지와 응원을 보낸다고 전했다.


 한편 블랜딩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뮤직비디오 ‘This is me’를 제작했으며 이 작품은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공유플랫폼에 교육용으로 등재됐다. 또 광산구 발달장애인영화제, 광산구 인권영화제에 출품작으로 선정됐으며 2022베리어프리콘텐츠 공모전 영상부문 후보작에도 이름을 올렸다.


 

사진설명-조선대학교 장애학생지원센터 학생 자치회 블렌딩이 최근 토크 콘서트 학교편을 진행한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